HOME > > 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메머드급 호텔 착공 도심개발 기대’
지하4층, 지상19층 관광호텔 313실 오피스텔 160실 규모의 특급호텔 지난 4일 착공
 
최전호 기자 기사입력  2013/09/15 [09:15]

동작구(구청장 문충실)가 구 중외제약 부지에 메머드급 호텔 건립을 위한 역사적인 첫삽을 뜨면서 도심개발과 일자리창출 등 두 마리 토끼를 잡게 됐다. 

특히 노량진수산시장 현대와 사업, 구보건산업진흥원부지 복합용도 개발사업 등 대형 민간개발사업이 활발하게 진행되면서 동작구 서남부 관문의 랜드마크가 될 전망이다.  

▲     © 동작투데이
 
 
 
 
 
 
 
 
 
 
 
 
 
 
 
 
 
 
 
 
 
 
 
 
 
 
 
 
 
 
 
 
 
 
 
 
 
 
 
 
 
 
 
 
 
 
  
구는 지난 4일 동작구 신대방동 698번지에 지하 4층, 지상 19층 객실수 313실(오피스텔 160실) 규모의 호텔 건립을 위한 첫 삽을 떴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지난해 11월 건축허가에 이어 올들어 2월 굴토심의를 마치는 등 행정절차가 순조롭게 진행돼 왔다.

국내 굴지 건설회사가 시공하고 신라호텔이 운영함으로써 명실상부한 특급 관광호텔의 위용을 갖췄다는 것이 구 관계자의 설명이다. 

소공원과 도로 등의 기반시설을 갖추게 될 이 사업은 가산 디지털단지와 구로디지털단지 등 주변 산업단지의 비즈니스 수요를 타켓으로 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절대적으로 부족한 서울시의 숙박시설 공급을 해소함은 물론 공사가 완료되는 2015년 12월까지는 공사장 주변의 식당과 주유소, 숙박업소, 소규모자재 관련 업소에 활기를 불어넣게 돼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 

문충실 구청장은 “호텔건설과 관광호텔 운영사업을 통해 지역 주민의 일자리 창출과 커뮤니티 지원을 통한 지역사회 공헌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촉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특급호텔은 동작의 랜드마크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관광호텔이 운영되는 2016년부터는 호텔리어 등 서비스 업종의 전문인력에 대한 동작구민의 고용이 창출될 것으로 전망된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3/09/15 [09:15]  최종편집: ⓒ 한국기업신문
 
 

티맥, 스포츠 시장 진출 위해 피트니스 스타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