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산업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용부, 2016년 산업재해 발생 현황 발표
 
최전호 기자 기사입력  2017/03/09 [13:10]


2016년도 산업재해 현황을 집계한 결과 재해율* 및 사망만인율** 등 주요 산업재해 지표가 감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 재해율은 0.49%로 전년(0.50%)에 비해 0.01%p 감소, 사망만인율도 0.96 1로 전년(1.01 1)에 비해 0.05 1p가 감소하여 산업재해 통계 산출 이래 처음으로 재해율은 0.4%대 진입, 사망만인율은 0.9 1대에 진입하였다.

2016년 산업재해 발생현황을 살펴보면 제조업(0.65%→0.62%), 서비스업(0.34%→0.32%) 등 대부분 업종에서 감소하였으나 건설업(0.75%→0.84%)은 건설물량 급증 등으로 증가하였다.

전체 재해자의 81.8%(74,194명)가 50인 미만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등 소규모사업장의 재해 취약요인이 상존하고 있다.

2016년 사망재해도 대부분 업종에서 감소하였으나, 건설업(1.47 1→1.76 1)에서 증가하였으며 특히 건설업은 떨어짐, 부딪힘 등 사고성 사망재해*(1.30 1→1.58 1)가 0.28 1p 큰 폭으로 증가하였다.

 

고용노동부는 산업재해의 약 80%를 차지하는 50인 미만 소규모 사업장을 대상으로 기술지도·재정지원 등 재해예방 역량을 집중하는 한편(고위험 사업장 146천개소 기술지원) 올해에도 건설물량 급증으로 건설재해 증가가 우려되는 상황을 고려하여 건설업 감독 비중을 확대(’16년 33%→’17년 43%)하는 등 건설재해 예방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3/09 [13:10]  최종편집: ⓒ 한국기업신문
 
 

티맥, 스포츠 시장 진출 위해 피트니스 스타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