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자동차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현대차, 러시아 동방경제포럼 공식 차량 지원
 
최전호 기자 기사입력  2017/08/29 [08:55]

제네시스 G80와 현대 스타렉스가 9월 6일(수)부터 7일(목)까지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서 개최되는 ‘제3차 동방경제포럼(Eastern Economic Forum)’의 공식 의전 차량으로 활용된다.

현대자동차(주)는 29일 러시아 정부가 주관하는 제3차 동방경제포럼의 공식 차량으로 제네시스 G80 150대와 스타렉스 50대 등 총 200대를 제공해 포럼기간 동안 각국 주요 인사의 의전 및 행사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동방경제포럼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정치, 경제 협력을 통한 극동지역 개발을 목적으로 지난 2015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창설해 올해로 3회차를 맞는다. 매년 블라디보스톡에서 개최되는 ‘동방경제포럼’은 유럽 지역을 대상으로 하는 ‘상트페테르부르크 포럼’과 함께 러시아 양대 경제 포럼으로 꼽힌다.

‘극동 지역의 발전 및 투자유치를 위한 아태지역 국가들의 경제협력 강화’를 주제로 9월 6일(수)부터 7일(목)까지 진행되는 제3차 동방경제포럼에는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비롯해 한중일 등 56개국에서 정상 및 정부 고위 관계자, 주요기업 대표 등 3,0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각국 정상급 인사들이 참여하는 이번 포럼에 차량을 지원함으로써 국산차의 우수한 품질과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의 강력한 경쟁력을 알릴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럼 기간 동안 현대차는 행사장 입구에 G80 2대를 전시하고 행사장 내에 홍보 부스를 설치해 포럼 참가자들에게 G80의 우수한 디자인과 상품성을 적극 알릴 예정이다. 또한 후원 차량에 공식차량 스티커를 부착하고 옥외 배너와 공항 내·외부 광고를 통해 현지인들의 눈길도 사로잡을 계획이다.

올해 현대·기아차는 러시아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17% 증가한 18만3916대(1~7월 기준)를 판매해 현지업체를 인수한 르노·닛산에 이어 시장 점유율 2위(21.8%)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제네시스 브랜드는 지난해 9월 G90를 출시한 데 이어 올해 3월 G80를 선보이며 러시아 고급차 시장을 적극 공략하고 있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 6월 개최된 ‘제2회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연차총회’, ‘제25회 서울 세계도로대회’ 등 주요 국제 행사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차량을 지원해 오고 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8/29 [08:55]  최종편집: ⓒ 한국기업신문
 
 

티맥, 스포츠 시장 진출 위해 피트니스 스타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