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식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식품, 냉동생지와 환경사업 중심으로 실적 개선 박차
 
정다운 기자 기사입력  2020/02/13 [20:51]

 

제과제빵 및 친환경사업 전문 회사 서울식품공업(004410, 대표이사 서성훈)이 매출액 6214800만원, 영업이익 39100만원, 당기순손실 197400만원을 기록한 지난해 실적을 13일 공시했다.

 

서울식품공업은 냉동 피자 시장 축소와 환경사업 매출 감소가 이번 실적 하락의 주요 원인으로 봤다. 또한 지난해 6월 충주 공장 내 창고 화재로 인한 약 11억원 규모 재해손실이 발생해 당기순손실에 반영됐다.

 

이는 일시적인 요인으로, 화재 복구는 지난해 마무리되어 현재 공장은 정상 가동 중에 있다. 더 이상 실적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이 회사 측 입장이다.

 

가정간편식의 다양화에 따라 냉동 피자 시장 규모가 줄어들었고 환경사업 분야 주요 매출처 중 하나였던 안동시 음식물전처리 및 건조설비 건설이 조속한 진행으로 완공이 앞당겨지면서 2018년도에 대부분 마무리돼 지난해 매출에 인식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올해는 냉동생지사업과 환경사업을 중심으로 사업 활동을 적극 전개해 실적 개선을 이룰 계획이다.

 

회사는 주요 실적 감소 요인인 피자 매출 부진을 타진하기 위해 지난해 3분기부터 베이커리, 베이크, 치즈볼 등 먹거리 트렌드에 맞춘 신규 제품을 순차적으로 출시하고 있다.

 

주력 사업인 냉동생지사업은 온라인 판매 강화와 고급화 전략을 통해 매출 증대에 나선다.

 

회사는 온라인을 중심으로 제품 라인을 다양화해 쿠팡과 SSG 등에 디저트류를 납품하고 있다. 적극적인 영업 활동을 통해 온라인 매출처 다각화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브랜드 고급화 전략을 위해 오스트리아 베이커리 장인을 섭외한 상태다. 기술 자문을 통해 현지 고급 디저트를 선보여 차별성을 강조할 계획이다.

 

환경사업은 2월 현재 이미 지난해 환경사업 매출의 약 66% 달성이 예상되는 상황이다. 예정된 지자체 입찰을 중심으로 활발한 수주 활동을 펼쳐 나간다는 전략이다. 특히 이달에 있을 약 100억원 규모 수원시 음식물자원화시설 위탁운영권 입찰 수주의 경우 2006년 이후 최근까지 서울식품이 위탁운영을 전담하고 있다. 따라서 수주 성공률이 높을 것으로 기대되는 상황이다.

 

서울식품 서성훈 대표이사는 주력 수익 창출원인 냉동생지사업과 안정적 매출 발생처인 환경사업을 중심으로 올해 실적 성장을 달성하겠다면서 소비자 식생활 트렌드에 맞춰 발 빠르게 변화하는 서울식품이 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2/13 [20:51]  최종편집: ⓒ 한국기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티맥, 스포츠 시장 진출 위해 피트니스 스타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