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금융 > 금융/보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KB손해보험, 업계 최초 ‘갑상선/전립선바늘조직검사비’ 배타적 사용권 획득
 
최전호기자 기사입력  2020/06/10 [11:04]


KB손해보험(대표이사 사장 양종희)이 5월 출시한 암 전용상품 ‘KB암보험과 건강하게 사는 이야기’에 업계 최초로 탑재된 ‘갑상선/전립선 바늘생검조직 병리진단비’에 대해 손해보험협회로부터 향후 3개월간 배타적 사용권을 획득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에 배타적 사용권을 획득한 ‘갑상선/전립선 바늘생검조직 병리진단비’는 갑상선과 전립선의 질환 감별을 위해 ‘바늘생검’을 통한 조직 병리 진단을 받은 경우 검사 결과 암이 확정된 경우뿐만 아니라 암이 아니더라도 연간 1회에 한 해 보험금을 지급하는 보장이다.

‘갑상선/전립선 바늘 생검’이란 통상적으로 갑상선과 전립선에 대한 초음파 등 영상의학 검사 또는 혈액검사, 신체검진 상 질병 의심 소견이 있는 경우 가는 바늘을 체내에 삽입하여 조직표본을 얻는 검사를 일컫는데 이번 신규 보장 담보 개발은 예방관점의 독창성과 노력도 측면에서 높은 점수를 얻으며 배타적 사용권을 부여받았다.

KB손해보험은 ‘갑상선/전립선 바늘생검조직 병리진단비’와 더불어 암 발생 전 단계인 ‘위·십이지장/대장의 양성종양 및 폴립(용종)진단비’ 보장으로 질병의 조기 진단을 통해 중증 질병으로의 진행을 예방하는 예방 관점의 암보험으로 보장영역을 확대했다.

한편 5월 KB손해보험에서 새롭게 출시한 ‘KB암보험과 건강하게 사는 이야기’는 손해보험업계 최초로 최신 암 치료 기법인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비’를 보장하는 상품으로 기존 암 치료비용 보장 중심의 암보험에서 암 치료 이후 건강한 삶을 위한 암보험으로의 보장 패러다임을 바꾼 신상품이다.

이 상품은 이러한 업계 최초 신규 보장을 통해 5월 15일 출시 이후 5월 말까지 약 3만건의 판매를 달성할 정도로 고객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업계 최초로갑상선암, 기타피부암, 전립선암을 포함한 암에 대해 재진단암(△원발암 △전이암 △재발암 △잔여암) 진단비를 보장함으로써 업계에서 유일하게 재진단암에 대한 보장 공백을 없앴으며 KB손해보험의 대표적인 ‘납입면제페이백(Pay-Back)’ 기능을 탑재하여 고객 선택에 따라 보장 기간 중3대 납입면제 사유 발생 시(암진단, 질병/상해80%이상 후유장해 시) 또는 5대 납입면제 사유 발생 시(암 진단, 뇌졸중 진단, 급성심근경색증 진단, 질병/상해 80% 이상 후유장해 시) 추후 납입해야 하는 보장보험료 면제는 물론 이전에 납입한 보장보험료까지 환급받을 수 있도록 했다.

KB손해보험 장기상품본부장 배준성 상무는 “이번 배타적 사용권 획득으로 질병 예방 관점의 보험보장을 통해 암보험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구축하게 되었다”며“앞으로도 KB손해보험은 다양한 고객의 니즈를 반영하여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혁신적인 상품 개발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6/10 [11:04]  최종편집: ⓒ 한국기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동아제약 미니막스 정글, 인기 키즈 크리에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