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금융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동작구, 사회적 기업으로 일자리 창출!
16일 사회적 기업 발굴 및 지원 홍보를 위한 설명회 개최!
 
박태현 기자 기사입력  2010/08/18 [09:36]
동작구(구청장 문충실)가 생산적인 복지 모델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사회적 기업 육성으로 일자리 창출과 소외이웃 돕기라는 두 토끼 잡기에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대방동에 위치한 현수막, 슬리퍼, 판촉 인쇄물 등을 생산하는 동작구 구립장애인보호작업장.이 곳의 직원들은 총 55명으로 이중 절반이 넘는 39명이 일자리 취약계층인 장애인으로 올해 2월 서울형 사회적 기업으로 지정되었다.

이처럼 취약계층 고용이라는 사회적 공익을 추구하면서도 이익을 창출하려는 기업이 바로 사회적 기업이다.
▲     창업 지원센터에서 열린 사회적기업 설명회 개최 장면                               사진 : 동작구청
동작구는 지역내 사회적 기업을 발굴하고 체계적인 지원을 통해 안정적인 일자리 확보는 물론 사회서비스도 강화한다는 방침을 정하고 지난 16일 동작구 창업지원센터에서 사회적 기업 설명회를 열었다.

사회적 기업에 대한 설명과 인증 교육으로 진행된 이날 설명회에는 지역내 17개 기업 등이 참여했으며, 설명회에 참가한 기업은 사회적 기업 인증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사)한국씨니어니연합 사무처장은“우리 기업이 사회적 기업으로 인증받는다면 현재 추진하고 있는 노인일자리 창출사업을 확대해 더 많은 노인분들게 일자리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노동부 및 서울시로부터 사회적 기업으로 인증을 받게 되면 해당 기업은 전문인력 인건비와 시설비 융자 및 세제혜택 등의 지원을 받게 된다.

여기 덧 붙여 구는 자체적으로 전부서 일반운영비 5% 이상을 목표로 사회적 기업 제품 구매 및 반상회시 구민들에게 배달되는 구 소식지와 홈페이지 등에 사회적 기업 홍보를 무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문충실 구청장은“일자리 창출 및 소외 이웃돕기 등 일거양득의 효과를 거둘 수 있는 사회적 기업이 지역경제 활성화의 한 축을 담당할 수 있도록 참여 기업에게 최선의 행정적 지원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지난 6월 30일부터‘동작구 사회적 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시행해 사회적 기업을 지원할 수 있는 제도적 근거를 마련한 바 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0/08/18 [09:36]  최종편집: ⓒ 한국기업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동아제약 미니막스 정글, 인기 키즈 크리에
배너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