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중기부, 중소기업 2400개사에 맞춤형 수출 서비스 종합 지원

수출바우처사업 참여기업 모집…중소기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 지원

정다운 기자 | 기사입력 2024/01/23 [09:40]

중소벤처기업부는 23일부터 중소기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수출바우처와 글로벌 강소기업 1000+ 프로젝트 참여 기업을 모집한다고 22일 밝혔다.

 

수출바우처사업은 정부지원금과 기업분담금으로 구성된 바우처를 통해 협약기간 내에 디자인개발, 홍보, 바이어 발굴, 해외인증, 국제운송 등 14가지 해외 마케팅 서비스 메뉴판에서 원하는 서비스와 수행기관을 선택해 사용할 수 있는 해외진출 지원사업이다.

 

전년도 수출실적을 기준으로 ▲내수(전년도 수출실적이 없거나 1000달러 미만 기업인 내수기업) ▲초보(전년도 수출액 1000~10만 달러 미만인 초보기업) ▲유망(전년도 수출액 10만~100만 달러 미만인 유망기업) ▲성장(전년도 수출액 100만~500만 달러 미만인 성장기업) ▲강소(500만 달러 이상인 강소기업) 단계로 나누어 수출규모에 따라 3000만 원부터 최대 1억 원까지 지원하고 1차 모집에서는 2400여 개사를 선정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 수출바우처 지원사업은 수출국 다변화 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 나가기 위해 수출국 다변화 지표에 대한 평가 비중을 20%에서 30%로 확대한다.

 

▲ 중소벤처기업부 페이스북 카드뉴스  ©



지난해 수출바우처 참여 뒤 새로운 국가로의 수출에 성공한 수출다변화 성공기업에 대해서는 바우처 지원한도를 20% 확대하는 등 인센티브를 제공할 계획이다.

 

최근 홍해 해협 운항 중단 등에 따른 수출 중소기업의 물류 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수출바우처 내 국제운송 지원서비스를 통해 물류비를 지원한다.

 

수출바우처 선정기업들은 해당 바우처를 통해 항공·해상 운송료, 국제복합 운송료 등의 수출 과정에서 발생하는 물류비를 최대 2000만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아울러 부처별 전문성을 활용해 각 분야 수출 유망기업을 공동 발굴·지원하는 부처협업형 수출바우처사업도 확대한다.

 

각 부처가 선별해 추천한 분야별 우수 중소기업에 수출바우처를 연계 지원해 수출 선도기업으로 육성을 추진하고, 사업참여를 희망하는 부처의견을 적극 반영해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부처 간 협업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글로벌 강소기업 1000+ 프로젝트는 지난해 선정절차, 일정, 기준 등이 제각각이었던 글로벌 강소기업, 수출유망 중소기업, 수출 두드림기업 지정제도를 통합해 시행한 제도다.

 

전년도 수출액이 10만 달러 이상인 중소기업 중 성장 가능성이 높은 기업을 선정해 20여 개 수출지원기관의 해외진출 지원사업과 정책자금 등 각종 금융지원을 우대한다.

 

수출바우처와 글로벌 강소기업 1000+ 프로젝트에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다음 달 13일까지 수출바우처 누리집(www.exportvoucher.com)에서 통합 신청할 수 있다. 수출기업 지정제도인 글로벌강소기업 1000+프로젝트에만 참여하고자 하는 기업은 중진공 누리집(www.kosmes.or.kr)에서 신청할 수 있다.

 

세부적인 문의는 수출바우처 지원센터(055-752-8580)에서 사업 내용을 안내 받을 수 있다.

 

최원영 중기부 글로벌성장정책관은 “중소기업 수출 회복세가 계속해서 이어질 수 있도록 수출바우처, 글로벌강소기업 1000+프로젝트를 통해 수출 중소기업을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국기업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건설/산업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